2024.06.30 (일)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22.6℃
  • 흐림서울 24.5℃
  • 흐림대전 24.1℃
  • 흐림대구 29.2℃
  • 흐림울산 26.4℃
  • 흐림광주 24.4℃
  • 흐림부산 24.3℃
  • 흐림고창 23.7℃
  • 흐림제주 27.1℃
  • 구름조금강화 25.9℃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5.5℃
  • 흐림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7.6℃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사회

주요기사



대중교통 '노마스크' 첫날…"남들 다 써서 벗기가"

"습관적, 미세먼지에 쓰고 나와"…마스크 벗은 시민 "눈치보여" "이제 마스크 없이 다닐 수 있어 좋아" 반기는 반응도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자율]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 20일 아침 서울 출근길 풍경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1월 말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고, 이날부터는 대중교통에서도 마스크를 벗을 수 있게 됐지만 대부분 평소처럼 마스크를 쓴 채로 출근길에 나섰다.

 

이날 오전 5시40분께 서울 지하철 9호선 고속터미널역에서 중앙보훈병원행 열차를 기다리는 12명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채였다. 역 안에서는 코와 입 아래로 마스크를 내린 '턱스크'였다가 지하철이 들어오자 부랴부랴 코끝까지 마스크를 당겨쓰는 승객도 눈에 띄었다.

 

같은 시각 2호선 신도림역과 1호선 서울역·종각역의 풍경도 마찬가지였다.

 

신도림역에서 대림역 방향으로 가는 열차를 기다리는 승객 중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은 없었다. 한시간 동안 '노마스크' 승객은 3명뿐이었다.

 

신도림역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던 금형철(30)씨는 "벗어도 된다는 걸 알지만 습관적으로 쓰고 나왔다"며 "날씨가 더워지면 사람들이 벗을 것 같은데 그때쯤 되면 나도 벗을 것 같다. 아직은 쓴다"고 말했다.

 

도봉산 방면 1호선 열차 안에서 만난 정숙진(64)씨 역시 "남들이 다 쓰고 있어서 벗기가 좀 그렇다"며 "남들 벗으면 그때 가서 벗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전 7시께 지하철 3호선 신사역에서 탄 대화 방면 열차의 첫번째 객차에 탄 승객 23명중 마스크를 안 쓴 사람은 1명 뿐이었다. 두번째 객차는 31명중 2명, 세번째 객차는 승객 34명 모두가 마스크를 쓴 채였다.

 

KTX나 버스 안에서도 마스크를 벗은 시민은 드물었다.

이날 오전 서울역에서 부산으로 가는 KTX 객실 안 승객 18명도 전원 마스크를 착용했고, 강릉행 KTX 객실에서는 24명 중 1명만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오전 6시10분께 종로3가 정거장에서 개포동 방향으로 가는 143번 버스에 올라타니 승객 20명 중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은 단 한 명뿐이었다. 이 버스는 약 15분 동안 7개 정거장을 통과해 승객 14명이 탑승했지만 전부 마스크를 쓴 채였다.

 

유일한 노마스크 승객인 권모(30)씨는 아예 마스크를 들고나오지 않았다며 "실내에서도 다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는데 대중교통에서만 쓰게 한 건 애초에 맞지 않았다"고 했다.대중교통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자율화한다는 소식에 가볍게 집에서 나왔다는 일부 시민들도 '눈치가 보인다'며 다시 착용을 고민하기도 했다.

 

 

고준규(62)씨는 "오늘 규제 완화 첫날이라고 해서 마스크 안 쓰고 나왔는데 주변을 보니 나 빼고 다 써서 민망하다"며 "당분간 계속 쓰고 다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일부는 드디어 규제가 풀렸다며 홀가분한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서울역 대합실에서 만난 박동환(21)씨는 "마스크를 쓰면 답답하고 여드름이 나서 불만이었다"며 "이제 자율화됐으니 벗고 다닐 수 있어 좋다. 다른 사람 눈치 볼 일도 없다"고 말했다.

 

신도림역에서 구로로 출근 중이던 임휘성(31)씨 역시 "정부 지침도 바뀌었고 법적으로 문제가 없으니 (눈치 같은) 그런 걸 못 느낀다며 "아마 날씨 더워지면 다들 벗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교롭게 이날 서울에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내려질 만큼 대기가 매우 좋지 않은 탓에 대중교통 마스크 해제가 무색해지기도 했다.

 

이날 마스크를 쓴 채 버스에 탑승한 김순덕(70)씨는 "면역력이 약해 대중교통 안에선 계속 마스크를 쓸 생각"이라며 "안전 때문에 내 동년배 사람들은 대부분 마스크 쓸 것 같다"고 말했다.

 

황모(78)씨 역시 "오늘부터 마스크를 안 써도 된다는 건 알지만, 미세먼지가 많아서 쓰고 나왔다"고 말했다.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화 해제에도 서울 지하철역 곳곳에는 열차 내 마스크 착용을 알리는 안내문이 여전히 붙어있었다. 이날 6시45분께 신도림역과 서울역에서는 개찰구에서 교통카드를 태그할 때 "열차 내 마스크를 착용하세요"라는 음성이 흘러나왔다.

배너
배너

최신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