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주요기사



광주·전남 설 연휴 마지막날 많은 눈…강추위도

기상청 "귀성·귀경길 항공·여객선 운항 차질 예상"

 

설 명절 연휴 기간 광주·전남 지역은 대체로 흐린 날씨를 보이다 마지막 날인 24일부터 강추위와 함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귀성길이 시작되는 20~21일 구름이 많은 날씨를 보이며 눈이 날리는 일부 지역이 있겠다.

 

설 당일인 22일은 광주·전남 대부분의 지역에서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남해안 지역은 비가, 내륙 지역은 눈이 올 가능성이 높지만 적설량은 많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은 눈 구름대가 유입되면서 대설특보 수준의 많은 양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많은 눈과 함께 올겨울 들어 가장 강력한 추위도 찾아올 것으로 기상청은 관측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8도~영하 12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5도~영하 3도 분포를 보이겠다.

직전일(23일)보다 기온이 10도 내외로 뚝 떨어지며 한파특보가 발령될 것으로 예상된다.

뱃길과 하늘길을 이용한 귀성·귀경길도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귀성이 시작되는 20일에는 새벽에서 아침 사이 서해남부 모든 해상과 남해서부 서쪽 먼바다에 물결이 1.5~4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 특보가 발표되겠다.

 

대부분 20일 오후에서 밤사이 해제돼 설 당일인 22일까지 0.5~2m 수준의 물결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귀경길이 시작되는 23일 오후부터 25일까지, 바람은 시속 35~60㎞로 불고 바다에 물결도 2~5m로 높게 일면서 강풍특보·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로 인해 항공, 해상 교통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크다"며 "명절을 맞아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여행객은 운항 여부를 사전에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최신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