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0℃
  • 구름많음강릉 20.4℃
  • 구름조금서울 21.4℃
  • 구름많음대전 20.7℃
  • 흐림대구 20.4℃
  • 흐림울산 17.0℃
  • 구름많음광주 20.7℃
  • 흐림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19.9℃
  • 구름조금강화 16.6℃
  • 구름많음보은 18.3℃
  • 흐림금산 20.0℃
  • 구름많음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경제

주요기사



포스코퓨처엠, 축구장 143개 크기 '탄소상쇄 숲' 만든다

전국 사업장 인근 100㏊에 10만그루 나무 식재…기후변화 대응
2030년 기준 내연기관 승용차 320대 연간 평균 배출량 저감

[포스코퓨처엠 CI]  

 

포스코퓨처엠[003670]이 포항, 광양, 세종, 서울 등 전국 사업장 인근에 탄소 흡수율이 우수한 나무를 심어 '탄소상쇄 숲'을 조성한다.

 

포스코퓨처엠은 16일 양극재 광양공장 인근 계족산에서 첫 식재 행사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탄소상쇄 숲은 기업과 지방자치단체 등이 탄소 흡수율이 우수한 나무를 심고, 이산화탄소 흡수량을 산림청으로부터 공식 인증받는 친환경 조림 사업이다.

 

노후화한 숲을 다시 가꿔 단위 면적당 탄소 흡수량을 높이는 효과를 얻어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목적이다.

 

포스코퓨처엠은 2030년까지 전국 사업장 인근 100㏊ 면적에 10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 탄소상쇄 숲을 만들 계획이다. 숲의 면적으로 따지면 축구장 약 143개 규모이며, 저감되는 탄소량은 약 510t으로 2030년 기준으로 내연기관 승용차 320대의 연간 평균 배출량에 해당한다.

 

탄소상쇄 숲 조성 사업에는 '모이라 사회적 협동조합'도 함께 한다.

 

해당 조합은 임·농업 활동을 통해 장애인과 가족의 치유·재활·창업을 지원하는 비영리 단체로, 탄소상쇄 숲 조성에 필요한 부지를 제공한다. 포스코퓨처엠은 숲 조성과 함께 숲 인근에서 조합이 운영하는 '느린숲카페' 설립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식재 행사에서는 포스코퓨처엠 임직원 및 포스코MC머티리얼즈, 피앤오케미칼, 협력사 관계자 등 130여명이 편백나무 약 1천그루를 심었다. 편백나무는 탄소 흡수는 물론 미세먼지 저감 능력이 뛰어난 종으로 꼽힌다.

 

포스코퓨처엠 김준형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탄소상쇄 숲을 전국으로 확산시켜 나갈 것"이라며 "공존·공생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자 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지속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퓨처엠은 지난달 한국ESG기준원이 발표한 국내 상장사 대상 2023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에서 지난해보다 한 단계 상승한 통합 A 등급을 받았다.

배너
배너

최신기사

더보기


배너